[청진아주메의 남한 이야기] 탈북민, 남북경기 어느편 들까

워싱턴-박수영 parkg@rfa.org
2024.06.12
[청진아주메의 남한 이야기] 탈북민, 남북경기 어느편 들까 2018년 2월 8일,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열린 환영식에 참석한 북한 올림픽 팀
/ AP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청진아주메의 남한생활 이야기 이 시간 진행에 박수영입니다. 북한에서는 대학 출판사에서 일하던 여성이 남한에서는 간호조무사가 되어 생명을 돌보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남한에 정착한 지는 어느덧 10년이 넘었는데요. 이순희 씨가 남한에서 겪은 생활밀착형 일화들 함께 들어봅니다.

 

기자: 이순희 씨 안녕하세요.

 

이순희: , 안녕하세요.

 

기자: 요즘 날이 참 좋은데요. 어떻게 지내셨나요?

 

이순희: 얼마 전에 남한 경상북도 예천에서현대양궁월드컵대회가 진행됐어요. 예천이면 제가 살고 있는 대구에서 차로 1시간 40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거든요. 세계 여러 선수가 남한에 와서 치열한 경기를 펼쳤는데, 이번 예선과 본선은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고 결승도 선착순으로, 무료로 입장할 수 있었어요. 아쉽게도 저는 근무 때문에 다녀올 시간은 없어서 집에서 텔레비전으로 경기 장면을 실시간으로 시청했는데요. 남한은 또 양궁에서 세계적으로 알아주잖아요? 남한 선수들이 연전연승하는 장면을 보고 있으니 얼마나 기분이 좋던지요.

 

기자: 말씀하신 이번 대회에서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 혼성전에서 1, 그리고 남자 단체전에서는 은메달을 따냈죠. 실시간으로 이 경기를 지켜보셨다고 하셨는데, 당시 분위기도 전해주시죠.

 

이순희: 경기가 아주 치열했어요. 개인전 결승에서 미국 선수들이 얼마나 실력이 좋던지, 만점인 10점짜리를 계속 맞추면서 도무지 승부가 안 날 것 같더라고요. 남한 선수들도 너무 잘해주고 있었지만, ‘한 번이라도 실수하면 어떡하나?’ (마음 졸이면서 보고 있었는데요) 한 미국 선수가 9점짜리에 두 번 화살을 꽂고, 남한 선수들은 10점짜리를 맞추는 상황이 벌어져 결국 남한 선수가 극적으로 1등을 차지했거든요. 그 선수가 자랑스럽게 금메달을 두 손에 번쩍 치켜들고 좋아했어요. 그러니까 덩달아 저도 모르게 손뼉을 치며 기뻐했어요.

 

기자: 그 치열한 현장을 경기장에서 직접 봤으면 그 감동이 배가 됐을 것 같은데요. 무엇보다도 국제 대회가 한국에서 진행돼서 그 경기를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게 또 좋은 점이겠죠?

 

이순희: 그렇죠. 그만큼 남한이 국제 경기를 진행할 수 있는 환경적, 경제적 모든 조건이 잘 갖추어져 있다는 뜻이겠죠. 특히 남한 사람들한테는 2002년 축구 월드컵은 정말 잊을 수 없는 순간이었어요. 남한 축구는 그때까지만 해도잘 한다는 평가는 못 받았거든요. 그런데 그 해에 세계 다른 쟁쟁한 나라들을 제치고 남한 축구팀이 4강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었어요. 남한 국민들은 그때 월드컵 경기장 앞과 거리에 모여서 남한 축구 국가대표팀의 상징인 붉은 악마 티셔츠를 입고 열렬히 응원했어요. 다 함께 응원가도 부르고 구호를 외치기도 하고요. 심지어 한 사람이 자동차 위에 올라타서 너무 열렬히 응원하다가 차가 망가트렸는데도 자동차 주인이괜찮다며 변상을 요구하지 않았던 사례도 있었어요. 남한 사람들은 아직도 그때를 전설처럼 이야기하고 있어요.

 

기자: 남한에 오셔서 직접 참관하신 국제 경기도 있었나요?

 

이순희: 있었죠. 제가 대구에서 직접 본 국제 경기가 있었는데요. 대구 국제 육상 경기장에 가서 우사인 볼트 선수의 달리기를 본 적이 있어요. 우사인 볼트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로 불릴 정도로 전설적인 자메이카 육상 선수잖아요. 2011년 경기가 있던 날 담당 형사님한테서 전화가 와서우사인 볼트 선수 경기 보러 갈 수 있겠어요?”라고요. 담당 형사님은 탈북민의 신변 안전 담당관이에요. 생활에 어려운 게 없나, 무슨 도움 줄 게 없나 살피기 위해 자주 오는 분이었는데 그분한테 전화가 왔거든요. 우사인 볼트 선수의 달리기를 직접 볼 수 있다니 만사 제쳐놓고 달려갔죠. 또 마침 대구 육상 경기장이 저희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었거든요. 버스로 두 정거장이면 갈 수 있었어요.

 

기자: 직접 가서 보신 세계 육상선수권 대회는 어땠나요?

 

이순희: 우선 넓고 웅장한 육상경기장의 자태에 놀랐고요. 세계적으로 유명한 선수의 경기를 본다는 것에 가슴이 설렜어요. 우사인 볼트 선수가 주특기인 100m에 참가했는데 안타깝게도 부정 출발로 실격했어요. 그러니까 그 자리에서 윗옷을 벗어젖히면서 안타까워하더라고요. 그런데 200m에 참가하더니 금메달을 차지하고 또 400m 남자 릴레이, 북한 말로 하면 이어달리기에서 마지막 주자로 나와서 1등을 거머쥐었죠. 우사인 볼트 선수가 빠르게 질주하는 모습에 놀라고 또 우승했을 때는 함께 손뼉 치며 고함을 지르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해요. 그날 경기장에 간 걸 너무 잘했다고 생각했고요. 정말 보람찬 하루였고 즐거운 시간이었거든요.

 

기자: 국제 대회에서 종종 남한 선수와 북한 선수가 만나곤 하는데요. 남북한 선수들의 경기도 본 적 있으신가요?

 

이순희: 제가 직접 경기장에서 본 적은 없지만 남한 방송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생중계해 준 경기를 본 적은 있어요. 생중계로 경기를 지켜보면 중요한 장면은 다시 반복해서 보여주기도 하고 어떤 상황인지 해설도 해주니까 그 맛도 있더라고요. 2017년에 태국에서 남북한이 여자 배구 경기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요. 남한 중계팀을 통해 그 경기를 시청했어요. 남한 선수들과 북한 선수들이 경기를 진행하는데 (북한팀이 남한팀에게) 상대가 안 되긴 하더라고요. 그래도 북한 선수들이 공격에 성공하면 저도 모르게 환호성이 나오더라고요. 그때 직장 동료들과 함께 보고 있었거든요. 그러니까 직장 동료들이선생님은 도대체 어느 편이에요?” 하면서 놀리는 거예요. 그래서 제가어쩔 수 없네요하면서 한바탕 웃었거든요. 아쉽게도 북한 선수들이 경기에서 졌지만, 함께 손에 땀을 쥐고 경기를 보면서 응원할 수 있다는 게 좋았어요. 북한에서는 국제 경기를 실시간으로 볼 수 없었거든요.

 

기자: 북한은 역도와 기계체조에서 두각을 보이잖아요? 그 경기들을 전 국민이 직접 혹은 실시간으로 지켜볼 수 있다면 감동이 남다를 텐데요.

 

이순희: 저도 그 점이 아쉬워요. 북한은 올림픽 경기도 녹화 방송으로 전해주거든요. 그러니까 경기가 다 끝난 후에야 그 경기를 볼 수 있는 거예요. 북한은 역도와 기계체조 그리고 또 여자축구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알아주는데요. 그 경기를 북한 주민들도 함께 지켜보면서 숨죽이고 응원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어요. 예전에 세계탁구선수권 대회에 남북한 선수가 합동 출전해 1등 한 기록영화물을 본 적이 있는데요. 당시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입장하고, 우승했을 때 남북한 감독과 선수들이 부둥켜안고 우는 모습을 보고 저도 가슴이 너무 벅찬 거예요. 만약 북한에서도 이 방송을 생중계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세계적인 스포츠 경기의 감동을 북한 주민들도 느껴봤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가능하다면 남북한 선수가 또다시 한 팀이 되어 국제 경기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염원해 봅니다.

 

기자: 이순희 씨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이순희: 여러분 다음 시간에 뵐게요.

 

기자: 청진아주메의 남한생활 이야기, 오늘은 한국 대구에 있는 이순희 씨를 전화로 연결해 남한의 국제 경기에 대해 전해드렸습니다. 지금까지 진행에는 워싱턴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박수영입니다.

 

에디터 이진서, 웹팀 한덕인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