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최선희 발언에 “대북정책 철저히 검토할 것”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1-03-19
Share
국무부, 최선희 발언에 “대북정책 철저히 검토할 것”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앵커: 미국 국무부가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최근 발언에 대해 철저한 대북정책 검토를 강조했습니다. 지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젤리나 포터(Jalina Porter) 국무부 부대변인은 19일 전화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최근 대미 발언에 관한 질의에 미국이 대북정책을 검토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포터 부대변인: 미국은 철저하게 부처 간 대북정책 검토 과정을 진행 중입니다. 미국은 이웃 국가들과 국제 사회에 대한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을 다루기 위해 가능한 모든 선택지를 평가하고 있습니다. (The United States is conducting a thorough interagency review of the US policy for North Korea and we are also evaluating all of options available to address the increasing threat posed by North Korea as well as to its neighbors and quite frankly our international community.)

그러면서 미국 정부 뿐 아니라 연구기관과 외부 전문가 등 정부 외부의 다양한 목소리를 통합해 체계적이고 구체화된 정책 과정을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최선희 제1부상은 18일 대외 선전매체를 통해,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지 않는 한 그 어떤 미북 접촉이나 대화도 이루어질 수 없다”며 “따라서 우리는 앞으로도 계속 미국의 접촉 시도를 무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포터 부대변인은 이날 또 대북 전단살포 등 북한으로의 외부 정보유입 활동에 대한 질의에 “세계 정책으로서 미국은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의 보호를 지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포터 부대변인: 북한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으로의 자유로운 정보 유입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When it comes to, with regards to the DPRK, we continue to campaign for the free flow of information into the DPRK.)

앞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29일 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 이른바 대북전단금지법을 공포했습니다.

오는 30일부터 시행될 이 법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 살포 등 남북합의서를 위반하는 행위를 하면 최대 3년 이하 징역 또는 미화 2만7천 달러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