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북협상에 전임자 업적 활용 가능”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21-02-17
Share
“바이든, 대북협상에 전임자 업적 활용 가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진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앵커: 미국은 조 바이든 행정부로 정권이 바뀌었지만 전임 대통령이 이뤄놓은 북한과의 관계를 새로운 미북협상의 계기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란 전문가 지적이 나왔습니다. 홍알벗 기자입니다.

미국 카네기국제평화재단(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은 17일, "바이든은 북한에 대해 무엇을 할 것인가?(What Will Biden Do About North Korea?)"란 주제로 인터넷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토론자들은 바이든 새 행정부가 가능한 빨리 북한과 마주앉아 외교적인 방법으로 핵과 미사일 개발로 인한 북한의 위협을 감소시켜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수미 테리 (Sue Mi Terry)선임 연구원은 이날, 미국 정권은 바뀌었고 미북 양국이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목표는 다를지 몰라도 여전히 북한과의 협상의 여지는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테리 연구원: 북한은 비핵화 협상이 아니라 제재 완화에 대한 대가로 핵무기를 제한할 수 있는 협상 가능성을 작은 창구로 남겨두었습니다. (I do think that North Korea did leave a small window for negotiation possibility, not negotiation for denuclearization, but perhaps one that could limit their nuclear weapons in return for sanctions relief.)

미국 카네기국제평화재단(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의 수잔 디마지오(Suzanne DiMaggio) 선임연구원도 이에 동의하면서 지난 2019년 베트남(윁남)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때 체결했던 합의문 등이 미북 양국 협상의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디마지오 연구원: 우리는 양국 정상이 (기존의 합의내용들을) 되살리도록 해야 하고, 그것이 가능하다면 아마도 첫 번째 (바이든-김정은) 정상 회담을 위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 (We should try to revive them work them out in advance and if we're able to, that would be perhaps an opportunity for first summit.)

미국 스팀슨센터(Stimson Center)의 조엘 위트(Joel S. Wit) 수석연구원은 미북대화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위트 연구원: 미국과 한국, 북한이 모여서 협의할 수 있는 여건이 필요한데 중국이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 겁니다. 다만 중국과의 접근은 우리에게 해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They should just be a venue where Americans, South Koreans North Koreans can meet and others can meet and consult with each other. And that gets to the role of China. So, our approach with China should be to make sure they do no harm.)

이밖에도 토론자들은, 북한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한 명도 없다고는 하지만 백신은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며, 백신 지원이 북한과의 협상을 마련하는 데 좋은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