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KIDD 회의 돌입…“북 미사일, 국제사회 위협”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21-09-27
Share
한미, KIDD 회의 돌입…“북 미사일, 국제사회 위협”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20차 한·미 통합국방협의체 회의'에서 김만기 국방정책실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

앵커: 한미 국방부가 서울에서 열린 제20차 한미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미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는 북한의 미사일로 국제사회가 위협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과 미국 국방부가 27일부터 이틀 간 제20차 한미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를 통해 양국의 안보 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합니다. KIDD는 지난 2011년 한미안보협의회(SCM) 합의에 따라 설치된 협의체입니다.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한미는 이번 회의를 통해 대북정책 공조,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한미동맹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부승찬 한국 국방부 대변인: 한미는 한반도 안보 정세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대북정책 공조 그리고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추진, 또한 포괄적·호혜적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국방협력 증진 방안 등 동맹의 주요 안보 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가 있을 예정입니다.

이날 KIDD 회의에 미국 측 대표로 참석한 싯다르트 모한다스 미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는 회의 시작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북한이 미사일을 잇따라 발사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모한다스 부차관보는 “최근 북한의 수차례 미사일 발사는 동맹의 어려움이고 이로 인해 규칙에 기반한 국제사회가 위협받고 있다한미동맹은 역내 안보의 핵심 축이고 세계평화를 위해 여러 도전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8월 진행된 한미연합지휘소훈련에 대해선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평가했습니다.

한국 측 대표로 참석한 김만기 한국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긴밀한 한미동맹의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김만기 실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했고 북한이 호응하는 반응을 보였다한미동맹 간 더욱 긴밀한 공조가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한미군전우회(KDVA, Korea Defense Veterans Association)는 내달 1일을 한미동맹의 날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전우회장을 맡고 있는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한미상호방위조약이 맺어진 1953 10 1일을 기념해 매년 이날을 한미동맹의 날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전우회는 한미동맹과 한미의 참전용사 및 예비역 장병들에 대한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브룩스 회장은 “10 1일을 계기로 한미의 국민들 간 인적교류와 경제관계가 구축되고 문화 공유가 이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전우회장: 새로운 기념일로 한미동맹의 날이 지정됐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한미동맹의 날은 한미동맹과 이를 위해 헌신한 참전용사들 및 예비역 장병들을 기억하고 공동의 가치와 경험을 통한 한미 국민들의 단합을 이끌어내기 위한 기념일입니다.

이어 브룩스 회장은 “주한미군전우회가 한미동맹의 날을 공식 기록하는 사업을 지원하게 돼 영광이라며 한미동맹의 날에 대해 매년 전파하고 함께 기념해주길 요청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자 목용재, 에디터 양성원, 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