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한반도 최고수준 군비태세 유지 확신”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1-02-22
Share
미 국방부 “한반도 최고수준 군비태세 유지 확신” 2015년 3월 열린 한미연합훈련 모습.
/AP

미국 국방부의 존 커비 대변인은 22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이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함께 한반도에서 가능한 최고 수준의 군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동맹인 한국과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고 있음을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Secretary is confident that he and General Abrams is doing all the right thing to South Korea alliance to make sure that readiness is preserved to the maximum degree possible.)

커비 대변인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한반도에서 군비 태세와 훈련 수준을 유지하는 방법은 많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러한 책임을 잘 이해하고 있고 한국군과 함께 군비태세가 유지되고 훈련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 한미동맹은 역내 ‘핵심축’(linchpin)'으로 미국은 한미동맹에 대한 약속(commitment)을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올해 첫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축소된 규모로 3월 중 실시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