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경제,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전문가들 “반등 쉽지 않을 것”

워싱턴-심재훈 shimj@rfa.org
2022.07.27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북 경제,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전문가들 “반등 쉽지 않을 것” 북한과 중국을 오가는 열차가 단둥역에 정차해 있다.
/AP

앵커: 북한 경제가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인데요. 반등 여력도 미미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심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Bank OF Korea) 27지난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인 GDP가 전년대비 0.1%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20 -4.5% 에 이어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률입니다.

 

북한 GDP2020년 한국원화로 314269억원이었고, 2021년은 이보다 0.1% 줄어든 314095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의 산업별 성장률을 보면, 광업은 석탄 등이 줄어 전년대비 1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공업은 음식료품과 담배 등을 중심으로 2.6% 줄었고, 중화학공업은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3.7% 감소했습니다.  

 

서비스업은 도소매와 숙박음식업 등이 줄어 0.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성장률이 높아진 분야는 농림어업으로 전년대비 6.2% 늘었습니다. 이어 전기가스수도사업이 수력발전을 중심으로 6% 올랐고, 건설업은 주거용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1.8% 증가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북한경제 하락폭(전년대비 -0.1%)이 지난 2020(전년대비 -4.5%)보다 적기 때문에 올해는 반등하지 않겠냐는 기대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 경제 전문가들은 반등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입니다.

 

워싱턴DC 한미경제연구소(KEI) 트로이 스탠가론 선임국장
워싱턴DC 한미경제연구소(KEI) 트로이 스탠가론 선임국장
미국 워싱턴DC 한미경제연구소(KEI)의 트로이 스탠가론(Troy Stangarone) 선임국장은 27일 자유아시아방송(RFA)반등세가 미미한 것을 근거로 제시하며, 올해 반등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021년 한해만 보면, 가장 크게 반등한 분야인 농림어업은 전년대비 6.2% 증가한 것으로 보이는데, 2년간 변화를 놓고보면 떨어진 비율이 더큽니다.

 

20207.6% 떨어진 상태에서, 이 비율을 만회하지 못하고 6.2% 회복한 것에 그친 것입니다. (even areas that rebounded, such as agriculture, forestry & fishing, are doing so a rate below their 2020 decline.)

 

그는 북한이 교역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코로나에 대응하는 모습을 볼 때, 올해 북한경제가 반등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코로나 사태 전인 2019년 경제상황보다 나아지기 힘들다는 설명입니다. (It is too early to say in North Korea will rebound this year in light of the continued disruptions to trade and measures put in place to deal with North Korea’s first acknowledged outbreak of COVID-19. any economic growth this year will likely still leave the North Korean economy smaller than it was in 2019)

 

미국기업연구소(AEI) 니콜라스 에버스타트 선임연구원
미국기업연구소(AEI) 니콜라스 에버스타트 선임연구원
한국은행 통계를 본 미국기업연구소 AEI의 북한전문가 니콜라스 에버스타트(Nicholas Eberstadt)는 2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이번 통계에서 확실하게 알 수 있는 건 남한과 북한의 경제적 격차가 크고, 이런 차이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 정권의 경제 정책이 바뀌지 않는한 이런 격차는 계속 커질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We can expect that gap to continue to widen so long as the current DPRK regime is in change of economics management in the North.)

 

기자 심재훈, 에디터 양성원,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