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스 전 사령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복원 가능”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2.07.01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브룩스 전 사령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복원 가능”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Photo: RFA

앵커: 최근 한미일 3국 정상은 북핵 대응을 위한 군사안보협력 재개 원칙에 합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전직 주한미군사령관 등 전직 고위 미국 관리들은 환영의 뜻을 나타내면서 특히 군사정보 공유, 미사일방어 등에서 한미일 간 협력이 재개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해리 해리스 전 주한미국대사는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윤석열 한국 대통령이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한미일 3국 정상이 북핵 대응을 위해 상당기간 중단됐던 군사안보협력이 재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원칙론에 합의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환영할만한 소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해리스 전 대사는 이를 통해 한일 간 군사안보협력이 재개되는 것은 미국이 한국 및 일본과 맺은 방위조약의 의무를 준수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정책조정관도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한미일 군사안보협력 재개 합의는 매우 긍정적인 발전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위협에 맞서 미국 및 일본과 군사안보 협력을 강화하려는 노력은 축하받을 만한 일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장∙단거리 탄도미사일, 극초음속미사일, 순항미사일 등 북한의 미사일 개발 고도화에 대응해 지역 미사일방어에서 한미일 간 군사안보협력이 재개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 한국과 미국, 일본이 조기경보대응, 지상 및 해상 미사일방어체계의 개발 및 배치 등에 대한 협력이 가능하다고 봅니다.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재개될 수 있는 한미일 군사안보협력 조치로 한미일 군사정보 공유를 위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복원이 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미일 합참의장들 간 화상회의, 한미일 공군 및 미사일방어훈련, 환태평양 합동훈련인 림팩(RIMPAC)과 같은 다국적 훈련 공동참가 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FDD)의 데이비드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해상연합훈련도 한미일 3국간에 재개될 수 있는 군사안보협력 사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미 백악관은 1일 한미일 정상이 북핵대응을 위해 군사안보협력 재개 원칙에 합의했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언급할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이상민, 에디터 양성원,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