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외교수장, 북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22.05.23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미일 외교수장, 북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 일본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23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을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수차례 위반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
/AP

미국과 일본의 외교 수장이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규탄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일본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이날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을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수차례 위반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미일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 안보, 번영의 초석이라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특히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안전한 인도·태평양 지역을 위한 한미일 3국간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한편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23일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작해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 "미일, 한미일이 한층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김소영 에디터 박봉현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