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평양시 시설물 보호와 외부인 파악 지시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19-09-26
Share
py_station-620.jpg 평양역 광장 주변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당국이 갑자기 평양시 주요 시설물에 대한 경계강화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기에 시외곽에서 시내를 출입하는 인원과 차량에 대한 검열을 철저히 할 것을 지시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시의 한 간부소식통은 25일 “평양시인민보안국과 중앙기관보안국, 군수공업보안국을 비롯한 평양시의 인민보안기관들에서 금수산기념궁전과 당중앙청사에 대한 감시망을 4중으로 늘여(늘려) 불순적대분자들이 책동할 여지를 모두 찾아 없앨 것을 지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지시문에는 임의의 시각에 행사가 진행되더라도 보안기관들이 호위사업 위험대상자들을 장악하고 감시조직을 빈틈없이 짜고 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와 관련해 금수산태양궁전과 당중앙 청사 주변의 경계를 강화하는 한편 기관, 기업소 인민반들에서 생활하고 있는 외부인원을 확실히 료해(파악)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수도에 비법적으로 들어왔거나 여러 가지 구실을 붙여 평양에 거처하고 있는 대상자들을 빠짐없이 파악해 돌려보낼 것도 지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양시의 또다른 주민소식통은 같은 날 “금수산기념궁전과 당중앙위원회 청사주변 6km지역 내에 있는 건물 옥상들과 지하망, 갱도, 대피호, 산고지들에 대한 출입감

시를 위해 특수기관, 노농적위군들이 동원되어 주 1회이상 수색사업을 진행하도록 제도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수도경계강화와 관련해 지방주민들이 평양시에 비법적으로 드나들거나 떠돌아다니는 부랑자를 없애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벗어나는 경우에는 인민보안기관들에 감시의뢰를 하고 그 정형을 매일 보고할 데 대해 지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