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인권상황 열악…공개처형 여전”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1-03-30
Share
“북한군 인권상황 열악…공개처형 여전”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북한 군인권 실태조사 발표 토론회에서 이기찬 연구책임자가 발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북한 군대에서 공개처형이 여전히 집행되고 사망사고가 빈번히 일어나는 등 인권 상황이 열악하다는 탈북민 대상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군 관련 인권단체인 군인권센터는 30일 북한 군대의 인권 상황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지난 2019년 7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약 1년 동안 실시된 이 조사는 북한에서의 군 복무 경험이 있는 탈북민 30명에 대한 심층 면접과 관련 문헌 연구 등을 바탕으로 이뤄졌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면접에 응한 30명 중 8명, 즉 약 27%는 군 생활 중 공개처형을 직접 목격했거나 소속 단위부대에서 공개처형이 집행된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일시가 특정된 사례는 7건으로 이 중 3건은 1990년대, 3건은 2000년대, 1건은 2010년대에 집행됐습니다.

이번 조사를 수행한 이기찬 사회인류학 독립연구자는 이날 발표 토론회에서 북한 군대에서의 공개처형은 군 기강 그리고 사기와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민간에서의 공개처형에 비해 드물다는 것이 공통적 증언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최고지도자의 방침을 위반한 사례가 발생했을 경우 군 기강 확립을 위해 공개처형이 여전히 집행되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기찬 사회인류학 독립연구자: (공개 처형이) 최근에는 많이 줄었다고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확인되고 있지만 여전히 공개처형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당이나 수령의 권위에 도전하는 범죄가 있었을 때 군 기강을 잡기 위해서 군에서도 공개처형을 하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북한 군대 내 사망 사고도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피면접자의 90%는 군 생활 중 사망 사고를 직접 목격하거나 소속 부대에서 사망 사고가 있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사고 유형으로는 건설지원, 벌목 등 작업 중 사고가 16건으로 가장 많았고 교통사고, 익사 등 안전 사고와 군용차량 전복, 동사 등 훈련 중 사고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군 복무 중 구타가 일상적이었다고 답한 피면접자는 24명인 반면 구타를 경험한 적이 없다고 한 자는 한 명에 불과해 북한 군대에서는 구타 역시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더해 북한군은 남자 의무제 10년, 여자 지원제 7년 복무임에도 피면접자 중 절반 이상은 군 생활 중 한번도 휴가를 다녀오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월급의 경우 장교들도 장마당 기준 쌀 1kg 가격에도 미치지 못하는 액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기찬 연구자는 북한군 인권 문제가 근본적으로 북한 정권이 장기화된 경제난과 식량난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병력을 운영하는 것 그리고 군 복무기간이 너무 길다는 것에 기인한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북한군의 인권실태는 보편적 인권기준에서 피구금자의 인권실태와 유사하다고 말하며 ‘유엔 피구금자 처우에 관한 최저기준규칙’을 기준으로 삼아 이를 개선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지난 1957년 유엔 경제사회이사회에서 채택된 이 규칙은 모든 피구금자가 인간적 존엄성을 보장받고 비인간적이거나 모욕적인 처우 또는 처벌을 받지 않게 할 것 등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기찬 사회인류학 독립연구자: 범죄자, 구금자에 해당하는 규칙인데 적절하느냐 하실 수 있겠지만 국가를 지키는 의무를 수행한다 더라도 양보될 수 없는 시민적 권리가 있습니다. 북한의 군인들이 침해받는 권리들을 적극적으로 개선하는 것은 북한 군 당국의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 국방부가 지난달 발간한 국방백서에 따르면 북한의 상비 병력은 128만여 명으로 미국의 상비 병력인 134만여 명에 조금 미치지 못하는 수준입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