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총리 후보들 “납치문제 해결 위해 김정은 만날 것”

워싱턴-한덕인 hand@rfa.org
2021-09-20
Share
일 총리 후보들 “납치문제 해결 위해 김정은 만날 것” 17일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당 총재 선거 후보 공동 기자회견에서 4명의 후보가 나란히 서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왼쪽부터 고노 다로, 기시다 후미오, 다카이치 사나에, 노다 세이코.
연합

앵커: 이달 말 차기 일본 총리를 정하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과반수는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총비서와 대면 회담을 추진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한덕인 기자입니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의 투표 및 개표가 이달 29일 실시될 예정인 가운데 입후보한 4명 중 3명은 20,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노 다로 행정개혁장관은 이날 진행된 후보 토론회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과 관련해 “미국, 중국, 한국, 러시아와 의견을 교환하고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확인하는 등 북한과 대화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다른 유력 후보 중 하나인 가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사회장은 “북한에 관한 문제에 대해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와 조율하면서 정상회담 시나리오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시간과의 싸움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작업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납북자 가족들이 고령화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이어 보수 성향이 가장 강한 것으로 평가받는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장관은 납치 문제가 최우선 과제이기 때문에 ‘가능한 모든 경로를 통해 북한 지도자와 정상회담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다카이치 전 장관은 오는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김정은 총비서와 “무슨 일이 있어도 일대일 회담을 하겠다며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반면 지난 16일 총재 선거에 출마 의사를 밝힌 노다 세이코 간사장 대행의 경우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일본의 독자적 정보 수집 능력을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도, 북한과의 정상회담 추진 가능성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퇴임 후 신임 총리로 임명된 현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지난 3일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사실상 불과 1년 만에 총리직을 내려놓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 이뤄지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새로 선출된 자민당 총재는 다음 달 4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새 총리로 지명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의원내각제인 일본은 다수당 총재가 총리를 맡게 됩니다.

따라서 자민당이 의회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자민당 신임 총재는 일본 총리가 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기자 한덕인, 에디터 양성원, 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