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자유주간 폐막 “문 대통령, 중국내 탈북민 한국행 도와야”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21-04-30
Share
북한자유주간 폐막 “문 대통령, 중국내 탈북민 한국행 도와야” 수잔 숄티 대표(왼쪽 네번째)와 북한인권 운동가들은 30일 미 워싱턴 DC 주재 한국 대사관 앞에서 중국 억류 탈북민들의 한국 송환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RFA Photo-김소영

앵커: 올해 ‘북한자유주간’ 행사 마지막 날인 30일 북한 인권 운동가들은 중국에 억류된 탈북민들을 위한 평화 집회를 갖고, 한국 문재인 정부에 탈북민들의 한국 송환을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개방을 위해 가슴과 마음, 국경을 열자는 주제로 지난 24일부터 열린 제18회 북한자유주간 행사는 30일 미국 워싱턴 DC에 있는 한국 대사관 앞 집회를 마지막으로 폐막했습니다.

freedom_week-3.jpg
수잔 숄티 대표가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낼 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미 워싱턴 DC
한국 대사관에 들어가고 있다.
/RFA Photo-김소영

이 행사를 주관한 북한자유연합 측은 매년 탈북민들의 체포와 이들에 대한 고문, 강제 북송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주미 중국 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가졌지만 올해는 한국 정부에 중국 내 탈북민의 한국 송환을 요청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한국 대사관으로 장소를 옮겼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지난해부터 코로나 19(코로나비루스) 전파 우려로 북한이 중국에서 강제 송환되는 북한 주민들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아 중국에서 체포된 탈북민들의 발이 묶여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이날 수잔 숄티(Suzanne Scholte)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한국 대사관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낼 서한을 직접 전달했습니다.

숄티 대표: 우리는 한국 정부에 탈북민들이 한국으로 송환될 수 있도록 신속한 도움을 요청합니다. 오늘 한국 대사관 측은 탈북민들을 지원하고 이들이 스스로 정착하고 싶은 곳을 선택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약속을 확인했습니다.

서한은 “현재 중국에 억류돼 있는 탈북민들을 한국으로 송환해 이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문 대통령의 긴급 행동을 요청하기 위해 이 편지를 쓴다”고 밝히면서 “이들이 모두 강제 북송되면 수용소에 수감돼 고문을 당할 뿐 아니라 한국행을 시도했다는 이유로 처형을 당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코로나 19로 북한 국경이 원천 봉쇄됐기 때문에 대통령께서는 중국 정부에 이들 탈북민들을 대신 한국으로 안전하게 보내달라는 요청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며 “이러한 요청은 지난 수십년 간 한국과 중국이 해왔던 북한 주민들의 한국 정착을 돕는 인도주의적 조치와도 일치한다”고 강조햇습니다.

서한은 또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족 역시 한때 난민으로서 위태로운 상황에 있었던 점에 주목한다”며 “그 때 누군가의 도움으로 가족들의 안전을 보장해줬고, 그러한 행동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서한에는 로버트 킹 전 북한인권 특사, 로베르타 코언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 등 20여명의 전직 미국 관리들과 인권단체 대표 10여명, 자유북한연합 협력단체 40곳 등이 공동 지지자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한편 숄티 대표는 지난해 갑작스런 코로나 19 상황으로 미리 계획했던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축소 또는 취소했지만 올해는 미국과 한국 양국에서 여러 분야의 연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다채로운 온라인 화상회의를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고 자평했습니다.

그는 또 최근 북한에 이전보다 훨씬 많은 외부정보가 유입되면서 북한 사회 내부가 크게 변하고 있다면서 언젠가 북한에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