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지명, 미 인권 우선시 입장 반영”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3.01.24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지명, 미 인권 우선시 입장 반영”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

앵커: 미국 국무부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한 것은 북한의 비참한 인권 상황을 해결하는 것을 미국이 우선순위에 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6년 만에 북한인권특사로 국무부 인권·노동국의 줄리 터너 동아시아·태평양 담당이 지명된 것을 축하한다며 미 상원이 임명 절차를 신속히 밟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바이든 미 행정부는 인권을 외교 정책의 중심에 두는 데 전념한다고 강조하며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한 것은 북한의 비참한 인권 상황을 해결하는 것에 대한 미국의 우선순위를 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수십 년 동안 미국은 북한 주민의 인권과 존엄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을 옹호해 왔습니다. 우리는 북한인권특사 임명 등을 통해 계속해서 북한 정권의 끔찍한 인권 기록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겁니다. (For decades, the United States has championed efforts to improve respect for human rights and dignity of North Koreans and will continue to promote accountability for the DPRK government for its egregious human rights record, including through the appointment of the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북한인권특사가 공석이었지만 국무부의 모든 고위 관리들은 북한 인권 문제에 적극적으로 관여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마르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미 연방 상원의원은 24일 자유아시아방송(RFA)북한인권특사 지명은 긍정적인 조치이지만,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에 맞서기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The appointment of a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is a positive step, but more must be done to confront the dir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미 공화당의 영 김 연방 하원의원은 24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인권특사 임명은 이미 지연될 만큼 지연된 문제지만 바이든 미 행정부가 들어선 후 2년이 지나 마침내 김정은에 맞서 북한인권특사를 지명해 북한 주민들을 지원하는 올바른 방향으로 한걸음 내딛게 돼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해 한국 윤석열 정부가 임명한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는 24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전자우편을 통해 지난 10월초 국무부 방문시 만난 능력있는 한국통 여성이 미국의 북한인권특사로 임명되어 매우 기쁘다며, 그와 협업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