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평남 순천시 행정구역 일부 개편...“주민통제 강화 목적”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3.01.23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북, 평남 순천시 행정구역 일부 개편...“주민통제 강화 목적” 북한 김정은 총비서가 지난 2020년 5월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 테이프를 가위로 자르고 있는 모습.
/연합

앵커: 북한이 평안남도 순천시의 인구가 늘어나자 주민통제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일부 행정구역 개편을 단행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은 22일 “올 초 순천시 일부 행정구역이 개편됐다”면서 “행정구역 개편은 지난해 말부터 시작되어 최근 마무리 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행정구역이 개편된 지역은 공장기업소가 밀집된 봉화동과 연포동이다”라면서 “몇 년 전부터 이곳에는 도시건설계획의 일환으로 도로 옆 단층집들을 헐어버리고 아파트 건설이 진행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제약공장 주택이 밀집되어 있는 봉화동에 새로 건설된 아파트에 입사한 세대들은 지금까지 그대로 봉화동에 소속되어 있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순천시 봉화동에는 주민행정 말단조직인 인민반이 84반까지 구성되어 있습니다. 한 개 인민반에는 보통 30~35세대가 소속되어 있는데, 새로 입사한 주민세대가 포함되면서 일부 인민반은 소속 세대가 50~60세대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식통은 “당국은 동 규모와 인민반세대가 늘어나면 주민관리와 통제기능이 약해진다며 기존 봉화동에서 20개 인민반을 떼내어 새로 건설된 아파트살림집 세대와 합쳐 신연포동이라는 행정구역을 신설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평안남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23일 “순천시에서 동 규모가 가장 큰 지역은 봉화동과 연포동이다”면서 “해당 지역은 공장기업소가 밀집되어 있는 노동자구여서 단층집들이 넓은 지역에 분포되어 한 개 동에 80~90개 인민반이 소속되어 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역전동과 순천동에도 린비료공장 등이 자리하고 있지만, 정부청사가 자리하고 있고 아파트살림집과 상업망 등이 들어서 있어 동 규모는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특히 순천 도심에는 아파트를 건설할 부지가 없어 도시건설계획으로 건설되는 아파트는 강포동과 연포동, 봉화동 일대에 집중된다”면서 “2016년부터 연포동 일대에는 도로 옆 단층집들을 허물어버리고 5층~7층짜리 아파트가 건설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마다 순천시 연포동 일대에 건설되는 아파트에 20세대 정도씩 입사하면서 인구밀집도가 늘어나자 북한은 연포동 행정구역을 구 연포동과 신 연포동으로 분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하고 있는 봉화동과 연포동에 새로 건설된 아파트살림집 세대와 기존 봉화동에서 분리된 20개 인민반을 합쳐 신연포동이라는 행정구역을 신설했다는 것입니다.

 

소식통은 “당국이 신연포동이라는 행정구역을 신설하면서 봉화동과 연포동의 규모를 축소한 것은 주민통제 기능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강조했습니다.

 

순천시 행정구역이 일부 개편되거나 신설되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의 공민증 교체가 올해 안에 예정되어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한편 소식통들은 이번 행정구역 개편이 주민통제 강화보다는 단순히 행정 편의를 위한 조치가 아니냐는 지적과 관련해 그렇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평양 외 지방도시 규모가 확장되는 것을 지양하는 데 이런 의미에서 본다면 북한주민들은 행정구조 개편을 주민통제 목적으로 인식할 수 있다는 게 그들의 설명입니다.

 

만약 지방정부가 제대로 역할을 한다면, 예를 들어 세부담을 부과하지 않거나 인민반통제가 없다면 당연히 행정편의로 인식하겠지만 현재 북한 현실은 인민반세부담이 과중되는데, 이 경우 인민반 규모가 커지면 인민반장이 제대로 통제하지 못합니다.

 

예를 들어 한개 동에 90개 인민반이 있다면 동장이 그 많은 인민반장을 관리하는 데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기자 손혜민, 에디터 오중석,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