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 북 노동자 폭동’으로 관리자 사망...연쇄폭동 우려”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24.01.26
“‘중국 내 북 노동자 폭동’으로 관리자 사망...연쇄폭동 우려” 북한 노동자들이 지난 2012년 단둥 변두리 시골마을 임시공장에서 축구화를 만들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REUTERS

앵커: 중국 지린성 내 공장에서 일어난 북한 노동자 폭동 당시 현장 관리 책임자가 사망하는 등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노동자들의 열악한 인권 상황이 개선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9일 중국 내 북한 노동자들이 임금 체불을 이유로 파업과 폭동을 일으켰다는 소식을 전한 고영환 한국 통일부 장관 특별보좌역.

 

고영환 한국 통일부 장관 특별보좌역(지난 19): 지난 11일쯤 중국 지린성에 나와있는 여러 공장에서 파업 형태로 시작했다가 급여를 안 줄 것 같으니까 집기도 부수고 재봉틀도 부수고 하면서 난동이 일어난 것 같습니다.

 

당시 일본 산케이 신문은 고 특보가 작성한 보고서를 토대로 중국 지린성 내 공장에서 지난 11일쯤부터 파업이 시작됐고, 공장을 점거해 북한 간부를 인질로 삼거나 기계를 파괴하는 등 폭동으로까지 발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의 국책연구기관 통일연구원의 조한범 선임연구위원은 당시 폭동으로 북한에서 파견한 관리 책임자가 사망하는 등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조 선임연구위원은 자신의 ‘유튜브개인방송을 통해 북한 관리자가 사망하고 지배인 등 3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지난 25일 유튜브 '대동강TV'): 관리 책임자가 폭행으로 사망했습니다.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며칠 뒤 사망했고요. 3명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추가 사망자도 나올 수 있는 상황입니다.

 

조 선임연구위원은 폭동이 발생한 곳이 중국 지린성 허룽시에 있는 25백 명 규모의 봉제공장으로 최소 4년에서 7년치 임금, 약 천만 달러가 체불됐던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른 공장 상황도 비슷하기 때문에 임금 체불 사태가 재연되면 연쇄 폭동 가능성도 우려된다, 파견된 노동자 가운데 일부는 7년 가까운 타국 생활로 신체적·심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이번 사태가 “북한 체제에서 확인된 첫 집단 저항 사례라며 연쇄폭동 뿐 아니라 집단 탈북, 체제 동요 가능성도 제기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26일 해당 사태를 묻는 질문에 공식적으로 확인해줄 내용은 없다면서도 유엔 제재에 따라 북한의 해외 노동자 파견이 더 이상 이뤄져서는 안 되며 북한 노동자들의 열악한 인권 상황이 개선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앞서 강동완 동아대 교수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코로나로 인한 북중 국경 봉쇄가 풀리면서 북한 노동자들의 귀국이 시작됐지만 임금이 제때 지급되지 않아 공장 관리원들과 마찰을 빚고 있다는 소식을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하기도 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북한 노동자를 해외에 파견하는 것은 금지돼 있지만, 러시아 등에는 상당수가 남아 있는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에는 노동력이, 북한에는 외화가 부족한 상황인 만큼 양국의 이해관계가 일치해 러시아로의 북한 노동자 파견이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주한중국대사관은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을 묻는 자유아시아방송의 전자우편에 답신을 보내지 않았습니다.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