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화벌이 의료진 아프리카 파견 추진”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4.04.17
“북, 외화벌이 의료진 아프리카 파견 추진” 앙골라의사협회대표단이 지난 2014년 북한의 옥류아동병원, 류경구강병원 등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외화벌이 수익에 고심하고 있는 북한 당국이 아프리카 지역에 의사들을 파견하는 사업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내부소식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외화벌이 인력 송출은 러시아 벌목과 건설, 중국 식당과 공장 등으로 주로 이뤄지고 있지만 의료 인력 송출도 적지 않습니다고수익을 창출하는 의료 인력에 북한 당국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평양 의료진이 아프리카 송출을 앞두고 있습니다.

 

평양시의 한 소식통(신변안전 위해 익명요청) 16일 자유아시아방송에 “이달 초부터 평양 보건당국이 아프리카로 파견되는 의사인력을 선발하고 있다”며 “선발사업은 마무리 단계 들어섰다”고 전했습니다.

 

평양시 각 구역 병원에서 선발된 대상 기준은 직계친척 중에 탈북자와 교화출소자가 없는 기혼남성 중심으로 외과와 내과, 소아과에서 근무하고 있는 현직 의사로 알려졌습니다.

 

소식통은 “선발된 의사는 200 여명 정도로 아프리카 모잠비크와 나이지리아에 100 여 명씩 파견된다고 보건당국 간부에게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평양시의 또 다른 소식통(신변안전 위해 익명요청)도 “북한 의사들이 외화벌이 인력으로 파견된 나라들 가운데는 러시아중국도 있지만 아프리카에 가장 많다”고 밝혔습니다.

 

모잠비크, 에티오피아나이지리아 등 아프리카에 북한 의료진이 파견되는 이유에 대에 소식통은 “(상대적으로저개발된 나라는 결제수단이 주로 현금거래이고 병원이 많지 않아 치료비는 부르는 게 값일 뿐만 아니라 대북제재에도 안 걸리고 수익도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아프리카에서는 환자를 수술하다 의료사고가 발생해도 법적으로 책임지는 체계가, 발전된 나라에 비해 거의 없어 외화벌이에 큰 지장이 없는 것도 중요하게 작용한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그는 이어 “5월 초 아프리카 파견을 앞두고 있는 200여명의 평양 의료진은 아프리카 여러 나라에 이미 파견된 외화벌이 의료진 외 추가되는 인력”이라고 언급했습니다.

 

RFA 자유아시아방송은 북한의 이번 의료진 파견 움직임을 복수의 소식통들의 전언을 통해 간접적으로 전해들었지만 자체적으로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현재 아프리카 모잠비크에는 북한에서 파견된 의료진이 60 여명나이지리아에는 50 여명의 의료진이 현지 정부와 의료 협정을 맺고 사설 병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외화벌이를 목적으로 한 북한의 의료진 해외 파견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금지돼 있습니다.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