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국경봉쇄로 취약계층 44만명 영양공급 못받아”

워싱턴-지에린 jie@rfa.org
2021-04-02
Share
“북 국경봉쇄로 취약계층 44만명 영양공급 못받아” 청진시의 한 고아원에서 어린이들이 점심을 먹고 있다.
/AP

앵커: 북한 당국의 국경봉쇄를 비롯한 코로나19 제한조치로 대북 인도주의 지원이 멈춰섰습니다. 약 44만명의 북한 취약계층 주민들이 제때 필요한 영양을 공급받지 못할 것이란 우려도 나왔습니다. 지에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는 최근 공개한 전문가단 연례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대북 인도주의 지원 및 북한 내 인도주의 상황에 미치는 영향을 집중 조명했습니다.

특히 전문가단은 지난해 5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대북 구호활동을 벌이고 있는 유엔 기구 및 민간 단체 38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응답에 최종 동의한 9개 기관은 북한 당국의 국경봉쇄 조치 및 국내외 여행제한 등으로 대북지원 인력과 운영 능력이 상당히 감소했으며, 많은 경우 대북지원이 목표대상에 더 이상 전달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구체적으로 한 구호기관은 북한의 코로나19 관련 제한조치로 약 44만명의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가 미량영량소(micronutrients)를 공급받지 못하고, 급성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약 9만 5천 명의 어린이가 필요한 치료를 받지 못하며, 약 8만 9,500명의 사람들이 안전한 식수를 얻지 못할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이 기관은 또 북한 정부와 직접적으로 소통도 할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지원단체는 북한 내 이동제한 조치가 독립적인 분배감시 활동을 완전히 불가능하게 만들었고 지원활동도 일시적으로 중단됐다며, 코로나19가 식량안보, 영양, 보건 등 분야에서 이룬 진전을 상당 부분 되돌릴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식품 화물 반입을 거부해 할 수 없이 북중 국경지역에서 이를 보관하다 식품이 상하거나 싼 값에 내다 팔면서 재정적 손실을 입었다는 기관도 있습니다.

아울러, 향후 활동에 대한 제약을 우려해 익명을 요구한 대북 구호단체 관계자 역시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유엔 전문가단 보고서 내용은 자명하다”며 “모든 인도주의 활동이 북한의 국경봉쇄 조치로 멈춰섰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모두 매우 필요한 인도주의 활동이었고 이 사실은 지금도 바뀌지 않았다”며 “(인도주의) 필요가 이전처럼 많거나 혹은 이전보다 훨씬 더 커진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북한 내부 상황이 매우 어렵지만 일반 주민들과 특히 취약계층이 어떻게 이런 상황을 극복하고 있는지는 알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토마스 오헤야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앞서 지난달 열렸던 제46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현재 대북 인도주의 지원이 거의 완전히 멈춰진 상황에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가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제재)면제를 신속히 처리하지만, 북한으로 가는 인도주의 물품은 (북한 당국의) 반입제한 조치로 중국과의 국경지역에서 수 개월 동안 묶여있어 생명을 구하는 물품이 지체되고 있습니다.

한편, 전문가단 보고서는 유엔 기구, 회원국, 비정부기관들이 북한의 인도주의 상황을 암울하고 빠르게 악화되는 것으로 평가한다며, 코로나19와 자연재해, 제재, 북한 당국의 부실경영 등이 복합적으로 북한의 식량난을 심화시켰다고 지적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