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구기관 “북 해킹 관련 한미 협력 강화 중요”

워싱턴-지에린 jie@rfa.org
2021-02-22
Share
미 연구기관 “북 해킹 관련 한미 협력 강화 중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 대응센터 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국내 주요사이트 디도스(DDos) 공격현황(지구본 모양 위 빨간색 그래프)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미 정부 차원의 긴밀한 협력을 강조한 미국 연구기관의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지에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은행과 기업을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주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을 13억 달러 이상의 현금 및 가상화폐를 빼돌리고 요구한 혐의로 기소했고, 같은 날 미국 국토안보부(DHS), 연방수사국(FBI), 재무부는 북한 사이버 공격 악성코드 ‘애플제우스’에 대한 부처 합동 주의보를 내리기도 했습니다.

한국 국정원도 지난주 한국 국회 정보위원회 회의에서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기술 탈취를 시도했다고 보고하는 등 한미 양국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민간 연구기관인 민주주의수호재단(FDD)은 19일자 보고서를 통해 향후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더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한미 정부 차원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정부가 사이버 방어 강화에 필요한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잠재적 해킹 대상이 북한의 공격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야 한다는 겁니다.

또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 수법, 기술, 과정 등에 대한 구체적 정보를 공유하고, 북한 해커들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국가들을 관여, 압박해 해당 국가 정부가 북한 해커들을 조사, 식별, 추방토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보고서의 저자인 매튜 하 민주주의수호재단 연구원은 2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사이버 위협의 심각성과 사이버 공격 종류 등에 대한 한미 간 정보 공유와 더불어, 이 두 나라를 넘어선 국제사회의 협력 역시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하 연구원: 다른 나라들과도 협력을 확대해야 합니다. 단기적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북한의 사이버 작전 등 모든 사이버 문제를 다루기 위해서는 사이버 안보 규범 및 가치가 잘 확립돼야 합니다. 그 이유는 구체적인 규범과 가치를 명백히 위반했다고 말할 수 있다면 북한이 악의적 사이버 활동을 중단하도록 압박하는 것이 더 수월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그는 최근 미 국무부가 향후 대북정책 검토에서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위협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밝힌 것을 거론하며, 향후 미북 간 핵협상에서 북한의 사이버 문제도 함께 논의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사이버 공격은 ‘그럴듯한 부인가능성’(plausible deniability), 즉 북한이 공격 사실을 부인할 수 있는 익명성 문제가 있지만, 돈세탁 등 연관 부분에 대한 증거 수집을 강화함으로써 북한의 사이버 문제를 다루기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앞서 18일 북한을 포함한 제재대상국에 가상화폐 결제서비스를 제공한 미국 업체 ‘비트페이’(BitPay)에 약 50만 7천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