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동해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윤 대통령 “국민 하나로 묶을 뿐”

서울 - 한도형 hando@rfa.org
2024.04.02
북, 동해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윤 대통령 “국민 하나로 묶을 뿐” 북한군이 지난달 14일 황해남도 장연군 일대에서 발사한 탄도미사일.
연합뉴스

앵커: 북한이 동해상으로 극초음속 미사일로 추정되는 중거리급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이에 윤석열 한국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이 국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묶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도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2일 오전 동해상으로 중거리급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습니다.

 

한국 합참은 이날오전 6 53분쯤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중거리급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비행체 1발을 포착했으며미사일은 600km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이어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미국·일본 당국과 북한 탄도미사일 관련 정보를 긴밀하게 공유하면서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또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며군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 아래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북한이 오는 10일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둔 한국 사회를 흔들려고 하고 있지만 북한의 도발은 국민들의 마음을 더욱 하나로 묶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 북한은 또다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보름만의 도발이자 올해 들어서만 여덟 번째입니다. 이러한 도발은 우리 국민들의 마음을 더 단단히 하나로 묶을 뿐입니다. 우리 군은 북한 군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만반의 안보태세를 유지하기 바랍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은 지난달 18일 이후 15일 만입니다. 북한은 지난달 18일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여러 발을 발사한 바 있습니다.

 

보름만의 북한 도발에 대해 군 당국은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2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이날 도발이 지난 3월 북한의 지상실험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는 지난달 2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참관한 가운데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 미사일에 사용할 다단계 고체연료엔진 지상분출 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의 말입니다.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 지난 3월 북한이 공개 보도했던 고체연료 지상실험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발사체의 능력이 더 향상됐을 가능성이 있고 탄두도 어떠한 것을 목적을 갖고 실험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의 5배 이상 속도로 비행하고 탄두가 불규칙하게 낙하해 추적과 요격이 어렵습니다. 이에 극초음속 미사일이 무기체계 판도를 바꿀 이른바게임 체인저급 무기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는 2일 홈페이지에 성명을 내고 이번 북한의 발사가 미국과 동맹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며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어 약속은 여전히 굳건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미일 3국은 이날 미국의 전략폭격기 B-52H가 전개된 가운데 제주 동남방 한일 방공식별구역(ADIZ) 중첩구역 일대에서 공중훈련을 실시했습니다.

 

B-52는 미국이 운용하는 3대 전략폭격기 중 하나로 사거리 200km의 핵탄두 탑재 공대지미사일을 비롯 최대 31톤의 폭탄을 실을 수 있습니다.

 

이날 훈련에는 미 전략폭격기 B-52H 외에도 한국 공군의 F-15K전투기, 일본 항공자위대의 F-2 전투기 등이 참가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보도자료를 통해고도화되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한 억제 및 대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시행됐다며 앞으로도 한미일 3국은 3자 훈련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이준일 북핵외교기획단장, 정 박 미국 대북고위관리, 하마모토 유키야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심의관 등 한미일 북핵대표는 이날 3자 협의를 갖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3국 대표는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다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위반이며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3국 대표는 또 북한이 한국의 총선을 앞두고 추가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에 예의주시하며 굳건한 한미동맹과 한미일 안보협력을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과 위협 억제를 위한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한도형입니다.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